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미국 서부의 대표적 관광지인 요세미티 국립공원 인근에서 발생한 산불이 샌프란시스코의 물과 전력 공급까지 위협하면서 도시 전체에 비상사태가 선포됐다.

yosemite_wildfire_082513.jpg

AFP 통신은 지난 17일 요세미티 국립공원 인근에서 시작된 산불이 9일째 계속되면서 진원지에서 320㎞나 떨어진 샌프란시스코에까지 비상이 걸렸다고 보도했다. 불길이 요세미티 북서쪽 '헤치헤치 저수지' 6㎞ 지점까지 접근했기 때문이다.

지난 1923년 조성된 이 저수지는 캘리포니아주 최대 도시인 샌프란시스코 식수원의 85%를 공급한다. 산불 재에 따른 수질 오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도시 수력발전 또한 상당량이 이 저수지에 의존하는데 이번 산불로 벌써 저수지 내 수력발전기 두 대가 일부 불에 타 가동을 멈췄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 주 당국은 샌프란시스코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산불 초기 주민 대피령이 내려진 투올로모 카운티에 이어 두 번째이다.

미국 연방산림청(USFS) 산하 온라인 산불 경보시스템인 '인시웹'(InciWeb)은 산불이 발생 아흐레 만에 542㎢ 가량의 임야로 번졌다고 전했다. 이는 중부 대도시 시카고 전체 면적과 맞먹는다.

지금까지 7% 정도 진화된 상태로 소방관 2천8백 명을 비롯해 산불 진화 헬기 12대와 공중급수기 6대까지 동원됐지만, 건조한 날씨와 험준한 지형 탓에 불길이 좀처럼 잡히지 않고 있다.

아직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한 미국 서부 지역은 최근 고온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산불이 자주 발생해 극심한 피해를 보고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올해에만 4천3백 건 이상의 산불이 발생했다. 이는 예년 평균인 3천 건을 크게 웃도는 수치이다.


언론기사 N/A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