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돌아온 메시는 예전 그대로였다. 리오넬 메시(27·바르셀로나)가 부상 복귀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messi_getafe.JPG

메시는 9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누에서 열린 2013~2014 코파델레이(국왕컵) 16강 1차전 헤타페와의 홈경기에서 후반 44분과 후반 48분에 2골을 몰아쳤다.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막판 릴레이 골을 보태 헤타페를 4-0으로 가볍게 물리쳤다. 바르셀로나는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전반 8분에 선제골, 후반 18분에 페널티킥을 잇따라 터뜨려 앞서 나갔다.

메시는 바르셀로나가 2-0으로 앞선 후반 19분 안드레스 이니에스타와 교체 투입됐다. 지난해 11월 초 왼쪽 허벅지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떠난 뒤 59일 만에 복귀한 것이다.

돌아온 메시는 가벼운 몸놀림을 선보였다. 변함없이 빠른 발과 현란한 드리블, 날카로운 크로스로 상대 수비를 뒤흔들었다.

메시는 후반 44분 문전에서 마르틴 몬토냐의 발을 맞고 튀어나올 볼을 잡아 왼발로 마무리해 복귀 골을 신고했다. 두 번째 골은 환상적이었다. 후반 48분 역습 상황에서 중앙선을 넘어 볼을 받은 메시는 질풍 같은 드리블로 돌파한 뒤 수비수 4명이 에워싼 틈을 뚫고 한 박자 빠른 왼발 슈팅으로 재차 골망을 갈랐다.

1차전을 여유 있게 이긴 바르셀로나는 17일 헤타페와 16강 2차전을 치른다.


언론기사 N/A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