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미국 교민들이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광고를 11일자 뉴욕타임스에 게재했다. '한국의 민주주의를 우려하는 시민들' 명의로 일요일자 19면 전면에 실린 광고는 "300명 이상이 페리호에 갇혔지만 한 명도 구조되지 못했다"는 문구와 침몰하는 세월호 이미지를 실었다.

NYT_AD_BringTheTruthToLight.png

"진실을 밝히라" "왜 한국인들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분노하는가"라는 제목과 부제를 단 광고는 "한국 정부는 적절한 비상 대응책과 부처 간 적절한 소통이 없었다"며 정부의 '무능과 과실'을 비판했다. 이어 "주류 언론들이 여론을 호도하기 위해 사실이 아닌 뉴스로 정부를 대변하고 있다"며 '언론 검열과 조작'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광고는 "박 대통령의 행보가 한국을 권위주의적인 과거로 되돌리고 있다"며 정부의 언론 통제·검열·여론 조작·언론 자유에 대한 억압을 즉각 중지할 것을 촉구했다. 

새누리당 이완구 신임 원내대표는 뉴욕타임스에 광고를 게재한 해외교포들을 규탄했다. 이 원내대표는 "일부 해외 교포가 우리의 비극적 참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뉴스를 접하고 정말 참담한 기분을 갖고 있다"며 "광고비가 몇만 달러는 될 것 같은데 차라리 이런 돈이 있으면 힘들어하는 유가족들한테 한 푼이라도 도와드려야 하지 않나 하는 유감의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의 심재철 최고위원도 "세월호를 이용해 점차 노골적으로 드러나고 있는 정치 선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며 "추모와 반정부 투쟁이라는 옥석은 구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광고는 미국 내 여성 정보교환 사이트인  '미시USA'가 약 16만 달러(약 1억6400만원)를 모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기사 N/A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