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SewolProtest_CNNHeadquarters_Atlanta.jpg
애틀랜타 지역 한인들이 지난 11일 CNN 헤드쿼터 앞에서 시위를 하고있는 모습.

보스턴 지역 한인들이 25일 하버드대 앞에서 세월호 추모 및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보스턴 하버드스퀘어앞에서 50여명의 한인들은 다양한 한글과 영문 피켓을 들고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이번 사건을 통해 드러난 박근혜정권의 문제들을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집회는 지난주말에 이어 두 번째 열린 것으로 오는 31일에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미국에 사는 엄마들의 온라인커뮤니티인 미씨USA와 정상추(정의와 상식을 추구하는 시민네트워크) 회원들과 가족들을 중심으로 뉴욕에서도 일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묵념에 이어 구호제창, 시낭송, 자유발언 등의 순으로 이어졌고 중반쯤 한쪽에선 피켓팅 행진을 하고 일부는 남아서 피켓을 들고 전단지를 나누어 주는 모습이었다.

특히 한국의 희생자 가족 대책위에서 하는 실종자 조속 수습과 진상규명을 위한 서명도 진행, 주위의 미국인과 외국인들로부터 80여명의 서명을 받았다. 한 엄마는 '마지막까지 불렀을 이름 엄마… 이젠 우리가 대답합니다' 라는 피켓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SewolProtest_Boston.jpg

한 참가자는 "세월호 진상규명 및 해결을 위해 많은 미국인들이 함께 해주는 것을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 보수 한인단체들이 이런 움직임을 '종북'이라며 한인언론에 광고를 내는 촌극이 있었지만, 더이상 침묵하면 제2, 제3의 세월호가 생길 수 있다며 아이들을 지켜야 한다는 시민들의 마음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희망을 본다"고 말했다.

세월호 진상규명 및 박근혜정부 퇴진을 주장하는 재미 한국인의 피켓시위는 미 전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있다. 노스캐롤라이나주 오랜지카운티의 채플힐 유니버시티홀몰, 뉴저지주 펠팍 경찰서와 럿거스대학, 뉴욕주 뉴욕타임스 앞, 매사추세츠주 보스톤의 하버드스퀘어,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의 리버티파크, 일리노이주 NBC 인근 한국영사관, 조지아주 애틀랜타 CNN 앞 등을 비롯해 한인 최대 밀집지역인 로스앤젤레스에서는 총영사관 앞에서 시위가 있었다.

SewolProtest_LA.jpg
LA 총영사관 앞에서 시위 행진을 하고있는교민들.

SewolProtest_LA2.jpg
SewolProtest_LAWilshireStation.jpg
LA 세월호 추모행사 및 시위에 참석한 교민들.

SewolProtest_Washington.jpg
워싱턴DC의 한국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있는 한인들.

SewolProtest_NY_NYT.jpg
뉴욕 NYT 앞에서 시위하는 교민들.



언론기사 N/A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