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지진 다발지역이어서 이른바 '불의 고리'(Ring of fire)로 불리는 환태평양지진대에서 강진이 잇따라 발생해 관련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일부 전문가는 칠레,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 페루에서 이틀 사이 차례대로 규모 6.0 이상의 강진이 잇따라 발생한 점을 거론하며 50년마다 대지진이 되풀이된다는 이른바 '50년 주기설'의 시작 가능성을 제기해 이 일대에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6시32분께 남미 칠레 중부 항구도시 발파라이소 인근에서 규모 6.6의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다음날인 24일 오전 3시20분께 미 캘리포니아 북부 베이지역에서 규모 6.0, 또 같은 날 오후 6시21분께 페루 남부 아야쿠초 지역에서 규모 6.9의 강진이 각각 잇따랐다.

칠레와 페루의 지진피해는 크지 않지만, 캘리포니아 베이지역에선 100명 이상이 다치고 최대 10억달러(약 1조원) 규모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earthquake_napa.jpg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북북동으로 약 50km 떨어진 지점에서 발생한 이번 지진은 약 60명이 숨진 1989년 규모 6.9의 지진 이후 25년 만에 최대 규모다. 진앙은 포도주 산지로 유명한 나파 카운티에 있으며 진원의 깊이는 10.8km다.

earthquake_napa2.jpg

이번 지진으로 약 120명이 다쳤고 일부는 입원 중이라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와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비상사태가 선포된 나파시에서는 와이너리(포도주 양조장)의 와인통과 와인병이 떨어져 깨지는 등 재산피해가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earthquake_napa3.jpg

북부 캘리포니아는 1906년 규모 8.3의 샌프란시스코 대지진으로 3천여 명이 목숨을 잃고 30만명의 이재민 발생하는 등 큰 피해를 겪은 적이 있다. 또 1989년 10월에도 이 지역의 두 프로야구팀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월드시리즈를 벌이는 기간에 규모 6.9의 '로마 프리에타' 지진이 발생해 베이브리지가 일부 붕괴되기도 했다.

미 당국은 이번 지진이 환태평양지진대에 속한 칠레·페루와 함께 거의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했다는 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환태평양지진대는 지각판이 서로 충돌해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곳으로, 전 세계 지진의 90% 이상이 이 지역에서 발생한다.

올들어 지난 3월 이후 중남미에서는 불의 고리에서도 가장 지진 발생 빈도가 높은 남미의 칠레를 중심으로 크고 작은 규모의 지진이 잇따랐다. 칠레에서는 3월 중순부터 소규모 지진이 일다가 4월 1일 북부 해안 인근에서 규모 8.2의 강진이 발생, 중남미 태평양 해안에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이 지진으로 칠레에서 6명이 숨지고 100만명의 이재민이 생겼다. 이후 지진은 중미 지역으로 '도미노식'으로 전파됐다.

4월10∼11일에는 파나마와 엘살바도르 사이에 있는 니카라과 수도 마나과 인근 화산지대 등에서 규모 6대의 지진이 연속해 발생 수천가구의 주택이 붕괴하고 2천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니카라과 정부는 최고 수위의 재난 경계령인 적색경보를 발령했다. 이어 같은달 16일 엘살바도르 수도 산살바도르에서 규모 4.4의 지진이 있었고, 같은날 인접국인 코스타리카와 파나마 접경에서 규모 5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틀 뒤인 18일에는 북중미에 걸쳐있는 멕시코에서도 강진이 일어나 부활절 연휴 수도권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이날 오전 9시30분께 수도 멕시코시티 일대에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 대형 건물이 크게 흔들리는 진동이 30여초간 이어지자 시내에서 수천여명이 길거리로 뛰쳐나오는 등 아수라장이 됐다. 멕시코시티에서는 이후 5월에도 규모 6 안팎의 지진이 3차례 이어졌고 7월에는 멕시코 남부와 동부에서 각 규모 7.1, 6.3의 지진이 잇따라 엄습했다.

1985년 규모 8.1의 대지진 참사 때 6천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멕시코시티는 3개의 지질 구조판이 맞물린 연약한 호수 지반 위에 형성돼 있어 진앙이 수백㎞ 떨어져 있어도 큰 영향을 받는다. 2012년 멕시코 게레로주(州)를 진앙지로 하는 규모 7.4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 멕시코시티에서도 빌딩이 흔들리고 주택이 파괴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최근 6개월간 지각 활동이 세계에서 가장 왕성한 중남미를 시작으로 북미지역까지 지진이 연쇄적으로 발생함으로써 해당 지역에 있는 국가들에는 50년 주기설에 대한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페루 지질연구소측은 4월 칠레에서 지진이 일어나자 유사한 규모의 지진이 페루에서도 발생할 수도 있다고 보고 정부 차원에서 피난처를 확보하고 비상식량을 준비하는 대비책을 마련하기도 했다. 페루 당국은 최근 강진이 자주 발생하지 않아 강력한 지진 에너지가 지표 밑에 축적돼 있을 가능성을 그 근거로 들었다. 페루에서는 1970년 5월 규모 7.7의 강진으로 7만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강진이 발생한 지 오래여서 다시 찾아올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점쳐지는 곳은 이뿐만 아니다.
멕시코의 경우 멕시코시티와 273㎞ 떨어진 태평양 연안의 서남부 게레로주의 진앙지가 잠재적인 가능성을 품고 있다고 세계 지질 전문가들은 관측한다. 게레로 일대는 대형 지진이 발생하고 나서 오랫동안 활동을 멈춘 '지진공백역'(Seismic Gap)이 존재해 최대 규모 8.4의 강진이 언제든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지질학자들은 우려하고 있다.


언론기사 N/A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