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2014.10.05 02:13:56
조회수 2493

첫날은 재미도 없고 별다른 일정도 없이 날이 깊어갔고 취침시간 다가오고 있었죠

아! 

1학년 때는 남녀합반이고 2학년 때부터 남녀분반이 되는 학교였어요. 그래서 밤에 남자애들과 친한 같은 반 여학생 몇 명이 방에 놀러 오기로 되어 있었나 봐요. 

지금 생각해보니 전 이 사실을 사전에 몰랐네요?따는 아니었는데..

밤 12시쯤 여자애 4명이 선생님들의 감시를 뚫고 방에 들어오는 데 성공했어요. 안주까지 챙겨서 말이죠 ㅋ

남자애들도 쓰레기통에..화장실 천장에 숨겨둔 술을 다시 꺼내기 바쁘더라고요.

저는 잠자리가 바뀌어서 그런가 잠이 오질 않았어요. 그래서 10시부터 계속 눈만 감고 다 듣고 있었죠.

세팅이 끝났는지 자고 있던 애들 몇 명을 흔들어 깨우더라고요. 몇 명은 그냥 잔다며 거절했고, 전 같이 마시자고 하면 자는 척하다 일어나야 하나 그냥 벌떡 일어나야 하나 어떻게 연기를 해야 자연스러울까 고민하고 있었는데..

방에 불이 꺼져 있어서 전 안 보였나 봐요.

결국 여자애들 4명에 남자애들 3명 정도만 마시게 되었죠. 소주 3병까서 누구 뒷담화부터 시작해서(다행히 전 없더군요 헤헤) 누구랑 누구 사귀는 얘기 등등. 그냥 시시콜콜한 고딩스러운 얘기를 새벽3시까지 하더라고요 ㅋㅋ

전 잠이 오질 않아 그 때까지 눈만 감고 애들 얘기를 다 듣고 있었고요... 

3시 좀 넘자 다들 마셨는지 정리를 하더군요.

남자 애 하나가 다크템플러로 빙의되어 문을 열고 여자애들 도주로를 확보하기 위해 정찰 나갔고 곧 이어 여자애들도 신속한 움직임으로 그 애 뒤를 따라나갔죠. 그런데 로비에 홀드하고 있고 선생 한명이 계단 올라오는걸 봤나봐요.

숨어! 숨어! 

작지만 강한어조의 목소리가 들려왔고 여자애들도 후다닥 다시 들어와 불 꺼진 방에서
각 자의 몸을 숨길 곳을 이리저리 찾고 있었죠.

철문을 뚫고 복도에서 선생의 인기척이 들려오자 여자애 한 명이 갑자기 제 담요 속 등 쪽으로 훅 들어오는거 아니겠어요? 

@,.@


전 그때 옆으로 누워 있었는데... 얘가 나름 숨는다며 제 등에 자꾸 자신의 몸을 밀착하는거에요... 한 명 처럼 보여야한다는 계산이였나 봐요.

그런데... 

얘가 움직일때마다 몰캉몰캉한.. 전혀~ 기분 나쁘지 않은 무언가가 계속 제 등과 부비부비했고, 뜨거운 콧김에 점점 거칠어지는 숨소리는 덮힌 담요 속에서 수 천만원짜리 A,V부럽지않은 사운드가 되어 제 목덜미와 귀를 자극하고 있었으며 그 애의 허벅지는 아직 여물지 않은 제 응디를 치고 있었죠.

제가 자고 있을거라는 착각에 들어올 선생에게 걸리지 않기위한 그 애의 기도비닉스러운 몸짓은 점점 농도가 짙어져 갔고, 아직 숨지 못한 애들과 대화하는 작은 목소리를 들었을때 대충 누구인지 알 것 같았어요. 

소녀시대 써니처럼 반에서 키는 좀 작은데 특정신체가 굉장한 발육을 보여 눈에 남아둔 애였어요. 생긴것도 귀염귀염. 그런 애가 제 등과 귀를 이렇게 자극 하고 있다니... 

정말 꿈을 꾸는 줄 알았어요. 꿈이라면 생전 안 해본 몽정을 수학여행와서 하게... 하지만 꿈은 아니였어요 분명!  제 혈액들이 급하게 어디로 돌진하고 있음을 실시간으로 느꼈거든요 *-_-*

이성적 판단이 끊어져 신음을 내 뱉지 않을까 수십 번 참으며 정신줄을 꽉 붙잡고 있길 5분.

선생은 그냥 복도를 지나갔고 조용해진 복도를 확인한 다크템플러 빙의된 애가 혼자서 문을 열어 다시 정찰을 나갔죠.

등에 부비부비를 행하던 애를 제외한 여자애들은 아직 커튼 뒤, 발코니 밖에 숨어 있었고 곧 정찰에서 돌아온 애가 도주로 확보를 확신하며 여자애들에게 나오라는 신호를 보냈어요.

담요 속에 들어 올 때와는 다르게 조심스럽게 나갈려는 몸짓에서 얼마나 걸리지 않기위해 필사적 이였는지 알 수 있었죠.

무사히 자기 방으로 돌아갔는지 더 이상 소동은 없었어요 정찰병도 무사히 들어와 뒷정리를 마저하고 자리에 들더군요.

전... 

비록 1명이 빠져 나갔지만 여전히 2명의 온기가 남은 담요와 처음 느껴보는 몽롱한 정신상태에 얼마있다 잠들었고, 몇 시간 뒤 눈을 뜨고 정신을 차렸을때... 

몇 시간이라도 이젠 추억이 되어버린 따순 온기가 남은 담요를 확인 하는 찰나.. 

갑자기 스치더군요 난 이렇게 따순 온기가 가득한 담요를 덮고 자는데 배고픔이 심해 잠도 제대로 못자는 아프리카 아이들은 어떨까... 

.. 아... ..ㅜ.ㅜ 

돕고 싶어졌습니다.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났습니다.


[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게시판 통합에 관한 안내 HSTeam 2018-03-30 9351
공지 자유토론 이용에 관한 안내 HSTeam 2012-01-16 126620
312 돈으로 사고 판 대통령의 시간 레알 2015-02-02 3364
311 아시안컵 결승전 한국-호주 경기시간은? 소심한인 2015-01-30 8207
310 당권 고집하는 친노에 야권은 지리멸렬 레알 2015-01-07 3720
309 한국계 미국인의 현재. [1] 2015-01-04 11484
308 Happy New Year [1] 소심한인 2015-01-01 10934
307 세번째 크리스마스! Scott 2014-12-24 9881
306 무법자 정은이나 돈 밖에 모르는 할리우드 넘들이나 [1] 소심한인 2014-12-19 13646
305 유출된 문건을 문제 삼는 청와대. 비선 내부 정보 유출은 허위사실? 레알 2014-12-01 3841
304 '천안함은 잠수함과 충돌' 연구논문 나와 레알 2014-11-30 3897
303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의 유래와 숨은 진실 [2] 동반장 2014-11-27 16908
302 박근혜 대통령, 새누리당 대선공약 이행 평가 레알 2014-11-13 3871
301 잘 쳐 라 ~~ 소심한인 2014-11-12 11639
300 외로움이 우리에게 미치는 악영향 4가지 소심한인 2014-11-05 11595
299 Go~ 자이언츠 소심한인 2014-10-16 10924
298 새 감독 슈틸리케가 맡은 한국축구 국대. 과연 이전과는 다를까? 소심한인 2014-10-13 11182
297 좀~~~~비~~~~퀴~~~~즈 레알 2014-10-05 2446
296 어이없는 사실들 레알 2014-10-05 2376
» 고1 수학여행 때 일이었어요... 레알 2014-10-05 2493
294 나는 본 적이 없다 (데스밸리에서) -차신재 Never Have I Seen (at Death Valley) 유샤인 번역 YouShine 2014-09-09 10872
293 "1년 열두 달 365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동반장 2014-09-07 9477
자유토론 회원분께서는 다음의 '새 글 쓰기' 버튼을 클릭하시면 자유토론에 새 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새 글 쓰기
한인Society 서비스 안내 회원 분들의 효율적인 사이트 이용을 돕기위해 글쓰기 등 다양한 사이트이용 관련 팁을 한인Society 공식블로그에 게재 중입니다. 방문해보세요. 한인Society 공식블로그 가기 포럼 이용에 대한 의문이 있으시면 질문 · 요청 게시판에 글을 남겨보세요. 질문·요청 게시판으로...
자유포럼 많이 본 글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