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미국은 5일 밴쿠버 BC플레이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디펜딩 챔피언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칼리 로이드를 앞세워 5-2로 대승했다.

미국은 2011년 독일대회 결승에서 일본에 당한 패배를 설욕하며 1999년 이후 16년 만에 우승컵을 되찾았다. 또 역대 3번째 정상 등극으로 독일(2회)을 따돌리고 여자월드컵 최다우승국의 자리에 올랐다. 미국은 우승상금 200만달러를 보너스로 챙겼다.

fifa_womens_worldcup2015.jpg

4년간 자존심 회복을 기다려온 미국은 경기 초반부터 일본을 강하게 몰아붙여 16분만에 4골을 퍼부으며 기선을 잡았다.

로이드가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고, 2분 뒤 또 다시 일본의 골문을 열어 2-0으로 앞섰다. 로렌 홀리데이가 전반 14분 한 골을 추가했고, 로이드가 전반 16분 일본 골키퍼가 골문을 비운 것을 보고 길게 차넣은 골로 해트트릭까지 완성해 일찌감치 승부를 결정지었다.

일본은 0-4로 뒤진 전반 24분 오기미 유키의 만회골과 후반 7분 상대의 자책골로 2-4까지 따라붙었지만 후반 1골을 더 내주는 등 결국 초반 대량실점의 부담을 극복하지 못했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은 미국의 로이드가 차지했다. 골든부트(득점왕)는 독일 첼리아 자지크(6골), 골든 글러브는 미국 골키퍼 호프 솔로가 각각 받았다.


언론기사 N/A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