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O
blogO
블로그O는 오피셜블로그를 소개하는 곳입니다. 블로깅 전문가들이 작성하는 다양하고도 풍성한 컨텐츠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푸른 밤 이동진입니다] 박찬욱 감독 “언젠가 클래식 음악프로그램 DJ하고 싶어”
* 방송 : 매일 밤 12시


오늘(17일) 밤 12시에 방송되는 MBC FM4U '푸른밤 이동진입니다'(91.1Mhz) 심야다방 코너에는 감독 박찬욱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박찬욱 감독은 “한때는 라디오 고정코너의 게스트로 출연한 적도 있고, 디제이를 한 적도 있었다. 당시는 출연료와 원고료로 버티던 어려운 시절”이라며 라디오와의 인연을 이야기했다. 또한 “기회가 된다면 언젠가는 평소 좋아하는 클래식 FM 진행을 해보고 싶다”며 음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감독은 최근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칸에서의 이야기도 생생히 전했다. “심사위원들은 이틀에 한번씩 모여 회의를 개최하고, 최종 심사를 하는 당일에는 교외의 별장에 갇혀 휴대폰도 빼앗긴 채 토론한다”며. “나중에는 후배들이 제 심사결과를 평가할텐데, 오래 두고 봐도 좋은 영화를 선정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칸 영화제 주체측으로부터 “이제는 한국 영화가 없으면 칸이 운영되기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달라진 한국영화의 위상을 전해줬다.


더불어 박감독은 음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고음질의 음원을 담는 MP3 플레이어로 주로 음악을 들으며 “특히 톰 웨이츠(Tom Waits)를 좋아한다. 우연히 마주친 적이 있은데 떨려서 인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 후회된다”고 털어 놓기도 했다. 이날 박감독은 비틀즈의 ‘베사메 무초’ 톰웨이츠의 ‘Broken Bicycle’ 등의  Nick cave and the bad seed의 ‘Weeping Song’등을 직접 선곡해 청취자에게 들려주기도 했다.


한편, MBC FM4U '푸른밤 이동진입니다‘는 매일 자정 12시에 방송된다.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많이 본 블로그PWO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