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W
blogW
블로그W는 세계 곳곳에서 활동하고있는 한인 블로거들을 소개하는 곳입니다. 블로그W 블로거들을 통해 세상의 다양한 소식과 진솔한 이야기들을 들어보세요.
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분류 전체 (3299)




여름 홋카이도 여행, 홋카이도의 중심 도시 삿포로에서는 해마다 여름이 되면 맥주 축제가 열립니다.






홋카이도의 관문 신치토세 공항, 신치토세 공항 국제선은 시설이 깔끔하며 언제나 유쾌한 도라에몽이 입구에서 반겨주기 때문에 기분이 좋습니다.






신치토세 공항에서 열차를 타고 홋카이도의 중심도시인 삿포로로 이동하였습니다.

마침 삿포로에 도착한 기간에 맥주 축제가 열리는 기간이라 곳곳에서 비어가든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삿포로 역앞의 맥주 축제 삿포로 비어 페스타

삿포로 비어 페스타는 6월 중순 부터 8월 말까지 거의 매일 같이 열리며 삿포로 역 앞에서 시원한 맥주와 맛있는 안주를 맛볼 수 있습니다.






7월 중순의 삿포로 여름이 한창이지만 비교적 선선한 날씨가 계속됩니다.

오후 5시 정도의 삿포로는 22도 동남아 수준인 서울에서 온 제가 느끼기에는 아주 시원한 편이였지만 홋카이도의 사람들은 덥다고 난리입니다.

삿포로는 올해 7월 수십년 만에 최고 기온을 기록하고 있다고 합니다.






우선 숙소에 짐을 맡기기 위해 스스키노 쪽으로 걸어갑니다.

스스키노는 일본의 3대 환락가 중 하나로 삿포로에서 가장 번화한 지역 중 한 곳 입니다.

삿포로 역에서 스스키노 까지 가는 길에는 오오도리 공원, 다누키 코지 상점가 등 볼거리가 많으며 천천히 걸어 15분 정도면 도착합니다.






삿포로 시내에는 노면열차가 다니고 있으며 스스키노를 중심으로 삿포로 서남쪽 지역을 주행합니다.






거대한 아케이드 상가인 다누키 코지, 일본의 거의 대부분의 상점이 들어서 있으며 식당도 많아 쇼핑과 식사를 즐기기에 좋은 곳 입니다.






그 다음 블럭은 스스키노의 사거리, 삿포로 요이치의 위스키인 닛카 위스키의 간판이 크게 붙어 있으며 이는 스즈키노를 알리는 상징이 되었습니다.






서쪽에는 관람차가 보입니다. 매번 보기만 하고 아직 타보지는 못했습니다.






숙소에 짐을 나두고 거리로 나오니 삿포로는 붉은 빛으로 물들어 있었습니다.






삿포로의 시민들이 술을 좋아해서 그런지 곳곳에 이쁜 바와 펍, 이자카야가 보였습니다.






삿포로는 계획 도시로 길이 대부분 직선이고 스트리트 개념으로 구역을 나눕니다.






스스키노에서 5분 이날의 목적인 삿포로 비어 가든에 도착하였습니다.

삿포로 비어 가든은 여름 삿포로 시내의 맥주 축제로 7월 중순 부터 8월 중순까지 열립니다.

보통 오후 12시 부터 9시까지 열리며 수 많은 사람들이 맥주를 즐기기 위해서 이곳을 찾습니다.






삿포로 비어가든은 삿포로 TV 타워 부터 시작하는 긴 공원인 오도리 공원에서 열립니다.

블럭마다 구역을 나누어 6곳의 행사장에서 이벤트가 열리며 일본을 대표하는 맥주 브랜드들이 경쟁을 벌입니다.






일본은 크게 4개의 맥주 브랜드 들이 경쟁을 하고 있는데 이는 산토리, 아사히, 기린, 삿포로 입니다.

각각 단독의 행사장을 운영하며 경쟁을 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세계의 맥주 광장, 삿포로 독일 마을 등의 행사장이 준비됩니다.






우선 찾은 곳은 제가 좋아하는 맥주인 산토리의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가든 입니다.

산토리 프리미엄은 일본에서도 살짝 고가의 맥주로 이 행사장에는 조금 연령대가 높은 분들이 찾는 것 같았습니다.


각 맥주 회사들은 경쟁하듯이 독특한 맥주 메뉴를 만들어 판매하는데 산토리에서는 3리터 짜리 맥주 피처와 10리터 짜리 캔 모양 피처를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맥주를 준비하는 아르바이트 생들, 이 축제 기간은 삿포로의 학생들이 단기간에 용돈을 벌 수 있는 좋은 기간으로 삿포로 인근의 대학생들이 주로 이곳에서 아르바이트를 합니다.






산토리 프리미엄 맥주 한 캔

한 캔 마실려면 제법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다음으로 찾은 곳은 아사히 맥주 입니다.

아사히 맥주는 아주 무난한 맥주로 전 연령층에서 사랑 받으며 판매량이 많은 맥주 중 하나입니다. 






이곳의 피쳐는 무난, 대신 영하의 온도에서 맥주를 즐기는 엑스트라 콜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삿포로 비어가든에서 배울점 중 하나가 올해 부터 전 행사장에 흡연 부스를 만들어 담배연기를 완전히 차단 시킨 점 입니다.

애연가들에게는 아쉽겠지만 담배꽁초를 버리지 않고 침도 뱉지 않아 모든 행사장이 깔끔하였습니다.






다음은 기린 맥주의 행사장으로 가보았습니다.






기린도 재미있는 맥주 피쳐가 많았습니다.






앉을 자리가 없었던 기린 맥주 비어 가든






열일 하는 아르바이트 생들






기린 맥주에서 재미있었던 10리터 짜리 타워 피쳐






이렇게 자리에 타워 하나 새워 두고 맥주를 마시면 기분이 좋습니다.

단 맥주가 금방 미지근해 진다는 단점이...






마셔도 마셔도 줄지 않는 맥주 타워





마지막으로 찾은 삿포로 맥주의 비어 가든

삿포로 맥주는 홋카이도를 대표하는 맥주이기도 하며 가격도 저렴한 편이라 젊은 분들이 많이 찾는 곳 입니다.






이곳에 아르바이트 생들도 활기가 넘치며 고생하고 있었습니다.






발 딛을 틈이 없는 삿포로 비어 가든






맥주도 좋지만 안주도 다양하여 즐겁습니다.






커다란 메뉴 판을 들고 다니며 주문을 받는 삿포로 비어가든의 아르바이트 생들






맥주 축제와 함께 삿포로의 밤은 깊어만 갑니다.






매직아워 시간의 오오도리 공원






삿포로 TV 타워를 배경으로 시원한 여름 밤을 즐기는 관광객들과 시민들






삿포로 비어가든은 비교적 이른 시간인 9시에 끝나기 때문에 사람들은 2차를 하기 위해 다누키 코지로 향합니다.






이곳에도 비어가든 못지 않은 축제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여성 분들은 세련된 가게에서 2차를 즐기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직장인들은 라멘과 함께 이자카야를 주로 찾습니다.






시작은 맥주 이후에는 자기가 선호하는 술과 메뉴를 찾아 스스키노를 돌아봅니다.






술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삿포로는 가장 좋은 여행지가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삿포로에서의 첫날 밤이 깊어만 갑니다.






다음 날 아침 버스 투어를 하기 위해 오오도리 공원을 찾았다가 놀라운 풍경을 발견했습니다.

어제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술을 마신 비어가든은 쓰레기 하나 없이 깔끔히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너무나도 깔끔히 정리가 되어 있는 비어 가든

이러면 오늘도 술 마실 기분이 날 것 같습니다.


어제 그렇게 많은 사람이 찾았는데 이렇게 깔끔하게 정리를 해두었을 지는 상상도 못하고 있었습니다.

아마도 삿포로 주민들의 시민의식과 담배를 피우는 공간을 따로 분리한 점이 이런 모습을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닐가 생각해 봅니다.



삿포로 비어가든 + 삿포로 여름 축제 홈페이지

http://sapporo-natsu.com/beer-garden/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많이 본 블로그PWO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