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를 선택하시면 선택된 카테고리의 게시물들만 우측 목록에 정렬됩니다.

sundance_jiseul.jpg

제주도4·3사건을 다룬 오멸(본명 오경헌·42) 감독의 영화 ‘지슬’이 미국 독립영화 축제인 선댄스영화제에서 최고상에 해당하는 심사위원대상을 받았다.

이 작품은 26일미국 유타 주 파크시티에서 열린 제29회 선댄스영화제에서 월드 시네마 극영화 경쟁부문에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했다. 

영화는 1948년 11월 제주에 ‘해안선 5km 밖의 모든 사람을 폭도로 간주하고 무조건 사살하라’는 미군정의 소개령이 내려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지슬은 제주 방언으로 감자를 뜻한다. 

이 영화제는 초청작을 자국(미국)과 외국 영화(월드 시네마)로 나누고, 다시 극영화와 다큐멘터리 부문으로 나눠 4개 부문에서 상을 주는데, 심사위원대상은 각 부문 최고상이다. 한국영화가 이 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2004년 김동원 감독의 ‘송환’이 월드시네마 다큐멘터리 부문에서 특별상에 해당하는 표현의 자유상을 받은 바 있다. 

오멸감독.jpg
오멸 감독

시상식 전날 귀국한 오 감독은 비디오 동영상으로 식장에서 소감을 밝혔다. 
“개인적인 영광이라기보다는 제주 사람들과 함께 나누고 싶고, 함께한 수많은 영혼들과 함께하고 싶다.”


언론기사 39

로그인을 하면 이 곳에 댓글을 입력할 수 있는 입력창이 출력됩니다.
로그인 후 본문 내용에 대한 생각을 남겨보세요.

BETA
HS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