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nksgiving.png

미국에서는 11월 넷째 주 목요일이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다. 

미국의 학교, 관공서 또는 기업체에서는 추수감사절 전후의 수요일과 금요일을 휴일로 정하여 주말과 주일을 포함한 닷새 동안의 휴가에 들어간다. 이 때 사람들은 고향의 부모님을 찾아 가거나 가족들과 함께 모여 칠면조 고기와 다른 여러 음식들을 먹으며 명절을 지낸다. 우리나라의 추석과 비슷한 느낌이다. 

추수감사절은 미국의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이 1789년에 자신이 다니던 교회에서 11월의 첫째 목요일을 기념일로 선포한 데서 비롯되었다. 그러나 그것은 주 단위로 열리는 축제에 불과했다. 그것을 국가 명절로 제정한 것은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이다. 

링컨 대통령은 남북전쟁이 치열하게 진행되던 1863년 11월의 마지막 목요일을 추수감사절로 정했다. 그 이듬해부터 미국의 역대 대통령들은 해마다 추수감사절을 국가 명절로 선언하였다. 그러다가 추수감사절이 연방 정부에 의해 법적인 공휴일로 공표된 때는 1898년이라고 한다. 

많은 사람들은 미국의 추수감사절이 기독교 정신에 입각하여 신에 대한 감사와 다른 인종 또는 타문화에 대한 관용을 바탕으로 형성된 기독교 명절이라고 생각한다. 추수감사절에 대한 이와 같은 해석은 전통적인 것으로서 미국 주류의 생각을 반영하며, 미국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나 아동 도서들은 이러한 해석에 근거하여 '자랑스러운 미국 형성 초기의 역사'를 그려내고 있다.

그러나 오늘 날 미국의 일부 교육자들과 학교에서는 추수감사절의 기원이나 미국 형성 과정 초기의 역사에 대해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입장을 반영하여 보다 진실에 가까운 역사 해석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미국의 초기 역사는 유럽에서 건너 온 백인 이주자들과 우리가 흔히 인디언이라고 부르는 아메리카 원주민들과의 만남에서 시작된다. 하지만 그동안의 전통적인 역사 해석은 원주민들의 시각이나 해석이 배제된 채 유럽계 백인 이주민들의 입장만이 반영되어 왜곡되어 있을 가능성이 크다. 

추수감사절의 기원과 관련한 미국 전통적인 해석을 먼저 살펴보자. 미국 추수감사절의 기원을 알아보기 위해서는 17세기 초반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102명으로 이루어진 영국의 청교도들이 1620년 9월 6일 영국의 플리머드를 출발하여 두 달간의 항해 끝에 11월 말에 미국의 매세추세츠 지방에 도착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종교적, 시민적 자유를 실현할 수 있는 '신이 예비하신 땅'에 도착했다고 믿었다.

그러나 영국에서 미국 땅에 처음 도착하여 겨울을 맞은 청교도들은 추위와 식량 부족을 견디지 못하고 이듬 해 봄을 맞기도 전에 절반가량이 죽게 된다. 다행히 살아남은 사람들은 백인들에게 우호적인 태도를 보인 왐파노악(Wampanoag) 원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곡식을 파종하여 여름에 대풍작을 거두게 된다. 

이에 크게 감사한 청교도들은 1621년 12월 13일에 이 원주민들과 함께 신에게 감사하는 큰 잔치를 벌였다고 한다. 유럽계 이주자들은 아메리카 원주민들에게 칠면조, 호박, 옥수수, 스콰시 등을 대접했다고 하며, 인디언들은 이 전에 한번도 본 적이 없던 추수감사절 축제에 참가하여 함께 즐겼다고 한다. 이것이 최초의 미국 추수 감사절 축제에 관한 미국의 전통적인 해석이다. 

당시에 살았던 청교도 에드워드 윈슬로우(Edward Winslow)가 남긴 기록을 살펴보면, 이때 왐파노악 부족의 왕 마사소이트(King Massasoit)가 90여명의 사람들을 데리고 와서 3일 동안 축제에 참여하였으며, 이들 부족은 사슴 다섯 마리를 잡아 와서 연회 음식으로 제공했다고 한다. 이는 미국 원주민들과 유럽계 이주자들 간 평화적인 관계가 유지되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일부에서는 이와 같은 미국 주류의 전통적인 해석에 대하여 첫 번째 추수감사절에 관한 이야기가 하나의 꾸며진 신화에 불과하다는 반박을 한다. 

아메리카 원주민 소설가인 마이클 도리스(Michael Dorris)에 따르면, 첫 번째 추수감사절에 유럽인들이 아메리카 원주민들에게 제공했다고 하는 음식들은 아메리카 대륙에서 생산된 고유의 것으로서, 당시 유럽계 이주자들은 그런 음식들을 전혀 본 적이 없었을 것이라는 근거를 대고 있다.

제임스 로이웬(James W. Loewen)은 자신의 글(The truth about the first Thanksgiving)에서 전통적인 미국 사회 교과서에 나오는 첫 번째 추수감사절에 관한 삽화들이 그 이야기가 터무니없이 꾸며진 이야기라는 것을 스스로 보여준다고 주장한다. 

그에 따르면, 추수감사절 그림에 나타나는 원주민들은 거의 옷을 벗고 있고 유럽계 백인들은 겨울옷을 입고 있는데, 같은 계절에 서로 전혀 다른 옷차림을 하고 있다는 것이 이치에 맞지 않는다. 또 왐파노악 원주민들이 머리에 수많은 깃털로 장식을 하고 있는데, 원래 그 부족은 깃털을 한 개만 꽂아 장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미국의 전통적인 해석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어떤 주장을 하고 있는가? 이들은 주로 아메리카 원주민의 입장에서 서서 유럽에서 건너 온 이주자들을 기독교 침략자로 규정하며 전통적인 해석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나타내고 있다. 

먼저 이들은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원래 오랜 동안 추수감사절을 지켜 왔다는 사실을 지적한다.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일상에서 얻는 모든 것들에 대해 신에게 감사하였으며, 한 해에 여섯 차례의 추수감사 의식을 행했다고 한다. 원주민들이 추수감사절을 지켜왔었다는 사실을 생략하고 있는 전통적인 해석은 기독교 침략자들이 이 전통을 미국 원주민들에게 가르쳐 준 것이라는 인상을 남기고 있다는 점에서 문제가 된다고 한다.

둘째, 그들은 대부분의 교과서에서 원주민들과 침략자들 간의 만남에 대해 사탕발림식의 이야기를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전통적인 교과서에서, 스콴토(Squanto)와 같이, 원주민으로서 유럽계 이주자들을 위해 통역자로 활동하며 그들을 돕고 우호적인 관계를 맺었던 사람들을 유독 강조하는 것이 문제가 많다고 한다. 스콴토와 같은 일부 원주민들이 침략자들을 돕게 된 데에는, 이들이 어릴 때 납치당해 유럽에 강제 이주당하여 기독교 교육과 세례를 받게 되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셋째로, 가장 심각한 문제는 이 첫 번째 추수감사절과 같은 이야기가 아메리카 원주민들과 유럽계 이주자들 간의 우정과 평화적 관계를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그 이면에 있는 이들 간의 전쟁과 유럽계 침략자들이 벌인 살육의 역사를 덮어버리고 있는 데서 심각한 역사적 왜곡을 야기한다.

왐파노악(Wampanoag)이라 불리던 원주민 부족은 처음에 유럽계 이주자들을 돕고 그들과 우호관계를 맺었으나 마사소이트(Massasoit)가 죽고 나서 대량살륙을 당하게 되어 그 씨가 마르게 된다. 마사소이트의 둘째 아들 메타콤(Metacom)이 토지문제로 인하여 유럽계 이주자들과 전쟁에 휘말리게 된 것이다. 메타콤의 영국식 이름은 필립이며, 이 전쟁은 흔히 '필립 왕의 전쟁'이라 불린다. 

메타콤은 유럽인들과의 전투에 들어가서 초기에는 유럽계 이주자들에게 공포의 대상이 될 정도로 전세를 유리하게 이끌었으나, 1년간의 전투 끝에 밀고자의 배신으로 피살당하게 된다. 그의 머리는 장대에 꽂힌 채 25년 동안이나 플리머드에 전시되었다고 한다.

넷째로 이들은 미국의 지도자들이 추수감사절을 국가적 명절로 제정한 이유가 아메리카 원주민들과의 우정을 기념하기 위한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지적한다. 일례로, 링컨이 북부의 승리로 마감한 게티스버그 전투 뒤에 추수감사절을 제정한 까닭은 남북전쟁으로 인해 남북 간의 대립과 갈등이 극에 달한 상태에서 국가적 통합을 도모하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그는 추수감사절 제정 후, 한 달 뒤에 38명의 다코타 족의 사형집행에 서명했다고 한다. 

이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미국의 추수감사절의 기원에 관하여 미국 주류의 입장을 반영하는 전통적인 해석과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시각을 반영하는 비판론들은 서로 간에 접점을 찾기에 어려울 만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과연 진실은 어디에 있을까?

분명한 것은 그 옛날 유럽계 이주자들에게 살육을 당하여 인종 말살의 단계에까지 이르렀던 아메리카 원주민들의 잊혀졌던 목소리가 점차 조금씩이나마 되살아나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이들의 목소리가 미국 사람들로 하여금 자신들이 국가 형성 과정에서 저지른 '원죄'를 인정하게 하고 미국의 전통적인 역사 해석을 바꾸기에는 너무도 미약하다.



댓글 '2'

소심한인

2014.12.19 22:42:53

전 그래서 닭다리 하나로 경건히 보냈슴다. -, . -

동반장

2014.12.23 21:45:16

ㅋㅋㅋ 치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게시판 통합에 관한 안내 HSTeam 2018-03-30 9931
공지 자유토론 이용에 관한 안내 HSTeam 2012-01-16 127187
312 돈으로 사고 판 대통령의 시간 레알 2015-02-02 3396
311 아시안컵 결승전 한국-호주 경기시간은? 소심한인 2015-01-30 8247
310 당권 고집하는 친노에 야권은 지리멸렬 레알 2015-01-07 3752
309 한국계 미국인의 현재. [1] 2015-01-04 11547
308 Happy New Year [1] 소심한인 2015-01-01 11017
307 세번째 크리스마스! Scott 2014-12-24 9925
306 무법자 정은이나 돈 밖에 모르는 할리우드 넘들이나 [1] 소심한인 2014-12-19 13738
305 유출된 문건을 문제 삼는 청와대. 비선 내부 정보 유출은 허위사실? 레알 2014-12-01 3867
304 '천안함은 잠수함과 충돌' 연구논문 나와 레알 2014-11-30 3927
»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의 유래와 숨은 진실 [2] 동반장 2014-11-27 16988
302 박근혜 대통령, 새누리당 대선공약 이행 평가 레알 2014-11-13 3899
301 잘 쳐 라 ~~ 소심한인 2014-11-12 11684
300 외로움이 우리에게 미치는 악영향 4가지 소심한인 2014-11-05 11628
299 Go~ 자이언츠 소심한인 2014-10-16 10966
298 새 감독 슈틸리케가 맡은 한국축구 국대. 과연 이전과는 다를까? 소심한인 2014-10-13 11244
297 좀~~~~비~~~~퀴~~~~즈 레알 2014-10-05 2476
296 어이없는 사실들 레알 2014-10-05 2410
295 고1 수학여행 때 일이었어요... 레알 2014-10-05 2528
294 나는 본 적이 없다 (데스밸리에서) -차신재 Never Have I Seen (at Death Valley) 유샤인 번역 YouShine 2014-09-09 10919
293 "1년 열두 달 365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동반장 2014-09-07 9509
자유토론 회원분께서는 다음의 '새 글 쓰기' 버튼을 클릭하시면 자유토론에 새 글을 등록할 수 있습니다. 새 글 쓰기
한인Society 서비스 안내 회원 분들의 효율적인 사이트 이용을 돕기위해 글쓰기 등 다양한 사이트이용 관련 팁을 한인Society 공식블로그에 게재 중입니다. 방문해보세요. 한인Society 공식블로그 가기 포럼 이용에 대한 의문이 있으시면 질문 · 요청 게시판에 글을 남겨보세요. 질문·요청 게시판으로...
자유포럼 많이 본 글
BETA
HS Login